EC21 makes the world trade easier

EC21 makes
the world trade easier

Issue
& Info

품목별 해외이슈

품목별 해외이슈

해외시장 진출에 꼭 필요한 품목별 최신 시장동향 트렌드 정보를 제공합니다

미국 화물 열차 'Class I' 산업 현황

품목명
IT&전기전자
작성자
ec21
작성일
2016-03-11 16:55
조회
1729
미국 화물 열차 'Class I' 산업 현황

- 미국 화물 열차 노선인 'Class I', 미 전역에 약 140,000마일 규모 노선 운영 中

- 캐나다, 멕시코 수송망으로 연결을 통해 북미 지역의 핵심 지상 유통망으로 부상

❏ 미국 철도운송 산업 국내 운송의 약 37% 담당 

- 미국의 철도운송 산업은 1980년 10월 ‘미국철도규제완화법 (The Staggers Rail Act of 1980)' 공포 이후 활발히 그 영역을 확대하였으며 현재 미국 내 국내운송의 약37%를 담당하고 있음

- 현재 미국 내 운영 중인 화물철도회사는 약 400개 이상으로 영업노선 30만 km를 이용하여 영업활동을 하고 있음. 또한, 철도회사들 간의 화물교환계약과 기기교환계약 체결을 통한 협동일관운송체제 (International Transport System)가 확립되어 있으며 MLB (Mini Land Bridge Service), IPI서비스 (Interior Point Intermodal Service) 등을 제공하고 있음

- 철도운임체계는 8개의 운임기구 (Tariff bereau)가 설치되어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하고 있으며 운임체계는 Class Rate (Exception rate), General Commodity Rate (FAK : Freight all Kinds rate), Special Commodity Rate (Stop-off, Detention, Storage Charge)로 구성되어 있음

❏ 미국 철도수송에 적합한 환경, 화물철도의 중요성

- 미국은 넓은 국토를 바탕으로 수많은 농‧광‧공업지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물류산업의 규모가 매우 큼.

또한, 미시시피강과 오대호 등 항운운송이 가능한 수계가 한정적으로 도로‧항공을 통한 화물운송보다 철도 수송에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음. 이와 같은 환경에 따라, 미국 철도 업계에서 화물철도의 중요성은 매우 큰 상황임. 현재는 국경을 넘어 캐나다, 멕시코와의 수송망을 통해 더 활발히 물자를 운송하고 있음

❏ 미국 1등급 철도기관, 클래스 원 (Class Ⅰ)

- 1984년 이후 미국의 철도운송기업은 다른 기관들끼리의 합병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해 왔음. AT&SF (Atchison, Topeka and Santa Fe)는 BN(Burlington Nothern)과의 합병을 통해 BNSF (Burlington Nothern Santa Fe)가 되었으며, SP (Southern Pacific)는 UP (Union Pacific)에 흡수되었음. 1999년에는 NS (Norfolk Southern)와 CSX 에 의해 콘레일 (Conrail)이 합병되어 미국의 대규모 1등급 철도기관 (ClassⅠ)이 탄생하였음. 초기 Class Ⅰ은 NS와 CSX는 미국 동부, BN과 UP (Union Pacific)는 서부로 합병되었음

- 현재 미국 CLASS I을 구성하는 기업은 총 7곳 (BNSF, Canadian National, Canadian Pacific, CSX Transportation, Kansas City Southern, Norfolks Southern, Union Pacific) 으로 노선은 중․동부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되었음

- BNSF, Union Pacific 두 기업의 경우, 중부 및 서부 노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며 이외 5개 기업의 정우, 각각 미국의 중․동부 및 남부지역의 운송노선을 보유하고 있음

- 각 7개 기업의 전 운송노선의 길이는 약 140,000마일 규모이며, 가장 긴 노선을 운행하는 기업은 BNSF로 파악됨

출처 : 미국 철도연합(Association of American Railroad)
Search